발언 수위 높이는 文...“눈 떠보니 후진국, 막말 난무하는 저질정치”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2 15: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태화국가정원을 방문한 문재인 전 대통령 문재인(가운데)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울산 중구 태화국가정원을 방문해 중구 민주당 오상택(오른쪽) 국회의원 후보와 국가정원을 둘러보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울산을 찾아 "막말과 독한 말들이 난무하는 저질의 정치가 됐다"며 쓴소리를 쏟아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인 김정숙 여사, 오상택 민주당 후보 등과 함께 울산 태화강국가정원을 방문해 "지금처럼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70 평생 살면서 여러 정부를 경험해 봤지만, 정말 민생이 너무 어렵다"며 "눈 떠보니 후진국이라는 소리도 들린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또 "우리 정치가 너무 황폐해지고 저질의 정치로 전락했다"며 "오상택 후보는 지난 정부 청와대 안보실에서 함께 일했던 동료다. 이렇게 젊고 새로운 인물들이 국회에 많이 진입해야 울산의 정치가 바뀌고, 또 대한민국의 정치가 바뀔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이날 태화강국가정원에 약 30분 가량 머물며 오상택 후보의 유세를 도왔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울산 동구 일산동에 위치한 보성학교 전시관를 찾아 민주당 김태선 후보를 격려했다.

문 전 대통령의 ‘총선 참전’ 이후 광폭 행보를 놓고 여권에서는 "잊히고 싶다던 문 전 대통령의 정치 개입이 과도하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나윤석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