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폭행·스토킹한 민주당 출신 김제시의원 제명…의원직 상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3 22:30
  • 업데이트 2024-04-04 06: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 김제시의회 로고. 시의회 페이스북 캡처



전북 김제시의회는 3일 여성을 폭행하고 스토킹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유진우(무소속) 시의원에 대해 제명을 의결했다.

김제시의회는 이날 열린 본회의에서 유 시의원 제명안을 표결에 붙여, 유 시의원을 제외한 재적 의원 13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찬성 12표, 기권 1표로 통과시켰다. 제명안은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가결된다. 제명안이 가결되면서 유 시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앞서 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최근 전원 찬성으로 유 시의원 제명안을 의결하고 본회의에 상정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김제시의 한 마트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에게 음료수병을 집어던지고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원래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던 유 시의원은 지난 2020년 동료 여성 의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오다 발각돼 민주당을 탈당했다. 김제시의회에서도 제명됐지만 “징계 절차에 하자가 있다”는 법원 판결이 나오면서 복귀한 바 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