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건설, “시공 단지 예정대로 입주 중…입주 지연 우려 해소될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14: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용인 드마크데시앙 단지 전경. 태영건설 제공



기업재무구조개선(워크아웃) 중인 태영건설은 시공 중인 아파트 단지들이 당초 일정대로 차질 없이 입주 중이라고 4일 밝혔다.

태영건설에 따르면, 경기 용인시 처인구 ‘용인 드마크데시앙’은 지난달 31일부터 입주를 시작해 4일 만에 30%의 입주율을 기록하고 있다. 단지는 ‘용인8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통해 지하 3층∼최고 37층, 8개 동, 총 1308가구 대단지로 조성됐다. 대규모 단지로 조성됐다. 당초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으로 준공 및 입주 지연 우려가 제기됐으나, 지난달 28일 용인시로부터 준공 인가가 떨어져 입주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단지는 걸어서 5분 거리에 에버라인 경전철 용인중앙시장역이 있어 수인분당선 기흥역으로 연결된다. 기흥역에서 두 정거장 거리에는 오는 6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노선 구성역이 개통될 예정이다. 태영건설 관계자는 "용인에 조성될 예정인 반도체 클러스터와 직주근접성도 뛰어나다"며 "단지는 현재 1억 원 이상 프리미엄(웃돈)이 붙어있다"고 전했다.

경남 양산신도시에 들어선 ‘사송 더샵데시앙3차’도 정상적으로 입주가 이뤄지고 있다. 지난 2021년 7월 분양한 이 단지는 지난 2월 23일부터 오는 22일까지가 입주 지정 기간으로, 현재 입주율은 80%다.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신청 이후 첫 입주 단지였으나, 차질 없이 속속 입주가 진행되고 있다고 태영건설은 강조했다. 오는 2026년 개통 예정인 부산지하철 1호선 연장선 양산도시철도 내송역(가칭)이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 있다.

태영건설은 이들 두 단지 외에도 올해 전북 전주 에코시티 등 총 7개 현장에 입주가 예정돼 있다. 태영건설 관계자는 "용인 드마크데시앙 등 입주로 다른 아파트 수분양자들의 입주 지연 우려도 점차 해소될 것으로 전망되며, 태영건설 정상화에 긍정적인 신호로도 평가받을 것"이라며 "워크아웃 과정이지만 예정대로 준공해 입주와 사후관리 등 모든 과정에서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