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양문석 딸 제출 거래명세표 대부분 허위로 판명…수사기관에 통보”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16:47
  • 업데이트 2024-04-04 18: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새마을금고중앙회에서 이승권(오른쪽) 새마을금고중앙회 검사감독2본부장과 이호진 금융감독원 중소금융검사2국장이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의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편법 대출 의혹과 관련, 금융감독원과 중앙회의 공동 검사 내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금감원과 중간검사 결과 발표…“대출금 유용·허위증빙·부실 여신심사 등 혐의”


새마을금고중앙회가 4일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총선 후보의 새마을금고 편법대출 의혹과 관련, 양 후보 딸과 대출 모집인을 수사기관에 통보한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금융감독원과 함께 이날 서울 강남구 중앙회 MG홀에서 이런 내용의 수성새마을금고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와 금감원은 “검사반에서 확인한 결과 (양 후보 딸 명의로 받은) 개인사업자 대출의 용도 외 유용, 허위증빙 제출, 부실 여신심사 등 위법·부당 혐의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공동 검사 결과 발표 내용에 따르면, 양 후보의 딸은 개인사업자 대출로 받은 11억 원 중 6억 원가량을 대부업체에 이체하고 나머지 돈은 모친 계좌에 입금했다. 양 후보 딸이 지난 2021년 7월 새마을금고에 제출한 제품거래명세표도 대부분 허위로 판명됐다.

국세청 홈택스 조회 결과, 사업자등록번호가 확인되지 않는 경우와 대출 이전에 폐업한 경우 등이 발견됐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관련 법규에 따라 해당 금고 임직원, 차주, 대출모집인 등 위법·부당대출 관련자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설명했다.

양 후보 딸과 대출모집인은 사문서 위조 혐의 등으로 수사기관에 통보할 계획이며, 차주가 빌린 11억 원 전액에 대해서도 회수 조치 하기로 했다. 아울러 검사반은 대구수성새마을금고에서 취급된 개인사업자 주택담보대출 전체 53건을 점검 중이다.

한편, 양 후보는 지난 2020년 8월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약 31억2000만 원 상당의 아파트를 샀다. 그는 8개월 후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당시 대학생이던 본인 장녀 명의로 사업자대출 11억 원을 받아 기존 아파트 매입 때 대부업체에서 빌린 6억3000만 원을 갚고, 나머지는 지인들에게 중도금을 내며 빌린 돈을 상환했다. 금융기관에서 사업자 용도로 받은 대출금을 사실상 아파트 자금으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편법 대출’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노기섭 기자
  • # 양문석
  • # 새마을금고
  • # 사기대출
  • # 양문석 딸
  •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