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까지 협박하며 10대 여학생에 성매매 강요한 20대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23: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1심, 징역 4년 6개월


10대 청소년에게 성매매와 유사성행위를 하도록 협박하며 강요한 뒤 돈을 받아 가로 챈 20대 4명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부(이수웅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요 행위 등), 폭처법(공동협박) 혐의로 기소된 A(26) 씨 형제 등 20대 4명에게 징역 4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또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등에 7년간 취업 제한을 각각 명령했다.

A 씨 등은 형제, 동네 선후배 사이로, 지난해 4월 29일 밤 여학생인 C(16) 양 에게 남성 5명을 상대로 유사성행위 등 조건만남을 강요한 뒤 그 대가로 받은 60만 원 중 25만원을 받아 5만원씩 나눠 가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이틀 전인 27일 조건만남을 한다는 소문이 있는 C 양을 찾아가 문신을 보여주며 이를 강요하고, 제안을 거절하면 남자친구에게 위해를 가할 것처럼 협박했다.

A 씨 등은 C 양이 ‘남자친구 때문에 더는 못 하겠다’고 하자 같은 해 5월 5일 오전 0시 40분쯤 원주시의 한 편의점 앞길에서 C 양의 남자친구를 불러내 눈 부위를 지지거나 야구 방망이로 신체적 위해를 가할 것처럼 공동 협박한 혐의도 추가됐다.

재판 과정에서 피고인들은 "C 양에게 승낙받아 조건만남을 하게 한 것일 뿐 협박하거나 강요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처음부터 조건만남을 거부했으나 협박에 못 이겨 마지못해 응했다는 C 양의 일관된 진술에 더해 남자친구와 교제 중이었던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재판부는 A 씨 형제 등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아동·청소년을 협박해 성매매하게 하는 등 자신들의 경제적 이익 추구의 수단을 삼았다는 점에서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A 씨는 집행유예 기간 중, 나머지는 누범기간 중 범행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조성진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