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강도 후 구치소에서 도주극’ 김길수 1심에서 징역 4년 6개월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15: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길수. 뉴시스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됐다가 구치소에서 도주극을 벌이다 다시 붙잡힌 김길수(37) 가 1심에서 징역 4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조형우)는 4일 특수강도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길수에게 이 같은 양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도박 빚을 갚기 위해 범행을 계획했고, 미리 최루액을 준비한 후 현금을 갖고 나온 피해자의 얼굴을 향해 분사하는 수법에 비춰 죄질이 좋지 않다"며 "더구나 경찰 조사 중 일부러 숟가락을 삼킨 뒤 병원에 이송돼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도주하는 등 반성하는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다만 피해자로부터 훔친 7억4000만 원 중 6억여 원은 현재 압수된 점, 교도관 등의 사정이 도주 범행에 일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 점은 유리한 정상"이라고 밝혔다.

김길수는 지난해 9월 11일 자금 세탁을 의뢰하는 것처럼 피해자에게 연락한 후 현금을 갖고 나온 피해자에게 최루액 스프레이를 뿌린 뒤 7억4000만 원이 든 가방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그해 10월 경찰에 체포돼 수사받던 중 11월 4일 병원에서 치료받던 중 도주했다가 약 63시간 만에 검거됐다. 검찰은 그를 도주 혐의로 추가 기소했고 두 사건은 병합됐다.

이현웅 기자
이현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