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정의당 “지난 4년간 부족했다”… 큰절로 반성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11:51
  • 업데이트 2024-04-04 12:43
프린트
광화문서 회견 열고 지지 호소

녹색정의당이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일을 하루 앞둔 4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큰절을 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준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녹색정의당은 가진 것 없는 노동자와 농민의 곁에서 출발했다. 돈도 없고 백도 없는 사람들 목소리를 대변하며 성장했다”며 “여성과 소수자들의 차별에 맞서 마지막까지 싸우며 버텼다. 그것이 녹색정의당의 초심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지난 4년 녹색정의당은 많이 부족했다. 때로는 여의도 정치공학에 매몰된 적도 있었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심상정 공동선대위원장은 “저희 녹색정의당은 그동안 국민 여러분의 매서운 회초리에 부응하고자 노력을 더해 왔다”며 “뼈를 깎는 성찰의 시간을 통해 이번 총선을 치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후정치, 민생정치 1번지로서 윤석열 정권의 전방위적 퇴행에 맞서는 야당으로서 존재 이유를 또렷이 세워내겠다”며 “부디 저희들의 혁신 몸부림을 살펴봐 주시고 높은 도덕성을 갖추고 탄탄한 역량을 갖춘 우리 비례대표 후보들이 불평등과 기후위기에 맞서 헌신할 수 있도록 저희 녹색정의당을 지켜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했다.

김대영 기자 bigzero@munhwa.com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