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제네시스 챔피언십’, 올해부터 국제대회 격상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11:57
프린트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올해부터 더 큰 규모의 국제 대회로 격상된다.

제네시스는 ‘제네시스 챔피언십’과 ‘코리아 챔피언십 프레젠티드 바이 제네시스’가 통합돼 오는 10월 DP월드투어·KPGA 투어가 공동 주관으로 ‘2024 제네시스 챔피언십’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국내 남자 골프 활성화를 위해 2017년부터 제네시스가 개최하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KPGA 투어 대회다. 우승자에게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출전권을 제공하는 등 한국 선수들의 글로벌 무대 진출을 지원해왔다.

2024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10월 24∼27일까지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린다. 참가 선수는 총 120명으로 제네시스 챔피언십에 앞서 개최되는 2024시즌 KPGA 투어 20개 대회 성적 기준 상위 30명의 국내 선수들이 90명의 DP월드투어 선수들과 함께 경쟁을 펼친다. 총상금은 국내 개최 대회 중 역대 최대 규모인 400만 달러(약 53억8000만 원)다. 송민규 제네시스사업본부장(부사장)은 “제네시스가 한국 남자 골프 선수의 세계 무대 도약을 지원할 수 있게 돼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근홍 기자 lkh@munhwa.com
이근홍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