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금감원·예보, 40개 새마을금고 현장검사 돌입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7 17: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월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새마을금고 건전성 감독 협력체계 강화를 위한 행안부-금융위원회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8일부터 2주간…대상금고 20→40개로 확대


행정안전부가 8일부터 2주간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등과 함께 40개 새마을금고에 대한 정부합동감사를 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합동감사는 지난 2월 행안부와 금융위원회가 체결한 ‘새마을금고 건전성 강화 협력체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의 후속 조치로 마련됐다.

행안부는 매년 새마을금고를 현장 감사했으나, 296조 원 자산에 걸맞게 감사를 더 엄격하고 전문적으로 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특히 지난해 연체율 폭등에 따른 대규모 예금인출(뱅크런) 사태 이후 새마을금고 감독권을 금융당국으로 넘겨야 한다는 비판이 강하게 제기됐었다.

이에 이번 감사에서는 대상 금고를 20개에서 40개, 감사 인원을 8∼9명에서 20명, 감사 기간을 1주·5영업일에서 2주·10영업일로 늘렸다.

전문기관의 역할도 강화했다. 관계 기관은 이번 합동 감사에서 건전성 악화의 주요 요인인 부동산 관련 대출의 관리 실태 및 내부통제 체계, 대출의 용도 외 유용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예정이다.

또 새마을금고의 주요 지적사항으로 꼽히는 조직문화도 금고를 따로 선정해 감사한다.

감사 대상은 1284개 금고 중 자산 규모, 감사 주기, 제보 및 사고 발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한다.

올해부터는 예보가 감독 기관으로 추가된 만큼 금감원과 함께 직접 감사팀을 구성(4개반 20명), 32개 지역 금고를 감사하고 필요하면 대상 금고를 추가한다.

한편 금융위, 금감원, 예보는 최근 새마을금고 감독을 위한 전담조직을 설치, 지난달 새마을금고중앙회와 정보공유 및 감사 수행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민정혜 기자
민정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