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 악화’ 아이티에서 한국인 11명 헬기로 인접국 대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8 23:26
  • 업데이트 2024-04-09 05: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7일(현지 시간) 아이티 포르토프랭스에서 주민이 거리를 걷고 있다. EPA 연합뉴스



빈곤과 치안 부재 속에 폭력 사태가 격화한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에서 한국인 11명이 헬기를 통해 인접국으로 철수했다.

외교부는 8일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 철수를 희망한 한국인 11명이 헬기를 타고 인접국 도미니카공화국으로 철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도미니카공화국으로 신속대응팀을 파견해 철수 국민들에게 영사 조력을 제공했다. 철수 과정에선 도미니카공화국 정부의 협조도 이뤄졌다. 외교부는 “현재 아이티에 체류 중인 다른 우리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구체적인 과정 및 경로 등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앞으로도 아이티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다양한 안전 조치를 계속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주 최빈국으로 꼽히는 아이티에서는 2021년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 암살 이후 혼란이 거듭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갱단의 폭력 사태가 심해졌다.

현지에 체류하던 한국인이 헬기를 통해 도미니카공화국으로 빠져나간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지난달 26일 한국인 2명이 철수한 바 있다. 두 차례 철수에 따라 현지에 체류하는 한국인은 약 70명에서 60명으로 줄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