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정청래, 어르신 짐짝 취급…뿌리 깊은 노인 비하” 비판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0 13:33
  • 업데이트 2024-04-10 15: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정청래, 페이스북에 “투표소로 노인 실어 나르기도 선거법 위반”
국힘 “어르신 안전 지킨 선한 국민을 불법 선거운동으로 몰아”


국민의힘은 10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사진·서울 마포을) 후보가 어르신을 짐짝 취급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은 이날 논평에서 정 후보가 페이스북에 ‘투표소로 노인 실어 나르기도 선거법 위반. 두 눈 부릅뜨고 감시하자’고 쓴 것에 대해 “본투표 당일에도 민주당의 망언은 멈추지 않나 보다”며 이같이 밝혔다.

공보단은 “(정 후보는) 인천 강화군의 한 노인보호센터 대표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의 안전을 위해 차량으로 (사전) 투표소 이동을 도운 일을 언급한 듯하다”며 “어르신 안전을 지키고 도운 선한 국민을 불법선거운동을 자행한 것으로 몰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보단은 이어 “더 심각한 것은 정 후보를 통해 다시 한번 드러난 민주당의 뿌리 깊은 노인 비하 의식”이라며 “어르신을 ‘실어 나르는’ 대상으로 폄훼한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와 의식 없이 시키는 대로만 하는 거수기라고 모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양석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도 “정 후보는 어르신 폄훼 지적에 대해 비하가 아니라며 허위사실 유포로 법적 대응하겠다고 했다”며 “본인의 속마음이 들켜서 그런지 놀란 것 같다. 민주당은 선거 때마다 어르신에 대한 불편한 마음을 고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부위원장은 “정 후보가 차라리 ‘교통편의 제공’이라 했다면 저희가 시비하지 않겠다. 짐짝을 취급하듯이 ‘노인 실어나르기’라고 했기 때문에 지적한 것”이라며 “장애인도 참정권을 위해 본인이 신청하면 선거관리위원회 허가에 따라 이동 편의를 지원한다. 제발 공부 좀 하시라”고 했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