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지키며 자라” JMS 정명석 성폭행 도운 2인자…항소심 판단은?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2 23: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여신도들을 상습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23년을 선고받은 기독교복음선교회 총재 정명석 씨. jtbc 보도화면 캡처



민원국장은 징역 3년…나머지 간부 2명은 징역형 집행유예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 정명석 씨의 여신도 성폭행 공범인 ‘2인자’ 김지선(46) 씨에게 항소심 재판부도 중형을 선고했다.

대전고법 형사1부(부장 박진환)는 12일 준유사강간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 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7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지선은 신도들을 달아나지 못하도록 세뇌했고 성범죄 피해 사실을 털어놓은 피해자에게 ‘너를 예쁘게 봐서 그렇게 한 것’이라며 정명석의 성범죄 범행에 동조했다"며 "정명석이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동안 2인자 지위를 누리며 신도들에게 정명석을 ‘메시아’로 세뇌해온 점을 고려할 때 기능적 행위 지배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준유사강간 방조 혐의로 기소된 JMS 민원국장 김모(52) 씨에게도 "도망간 신도들을 공항까지 쫓아가 체포하고, 정명석이 갇혀 있는 동안 신체가 노출된 신도들의 사진을 보내줬다"며 김 씨와 검사의 항소를 기각하고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 판단을 유지했다.

성범죄가 이뤄지는 동안 통역을 해 범행을 돕거나 방 밖에서 지키며 감시한 혐의(강제추행 방조)로 기소된 간부 2명에 대해서도 원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6개월∼1년6개월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다만 준강간방조 등 혐의로 기소된 2명에 대해서는 "수행원으로서 대기했다고 해서 범행을 방조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징역 1년6개월∼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6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이 사건은 정명석의 개인적인 성범죄를 벗어나, 피고인들이 정명석에게 잘 보이려 너도나도 여성들을 지속해서 공급한 카르텔 범죄"라며 김지선에게 징역 15년을, 민원국장 김 씨에게는 징역 10년을 각각 구형했다.

정명석의 ‘후계자’로 알려진 김지선은 2018년 3월부터 4월까지 홍콩 국적 여신도 메이플(30) 씨에게 잠옷을 건네주며 ‘여기서 주님을 지키며 잠을 자라’고 지시해 정 씨의 준유사강간 범행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민원국장인 김 씨는 "정명석에게 성폭행당했다"고 호소하는 메이플에게 오히려 "그것이 하나님의 극적인 사랑"이라고 말하며 월명동 수련원으로 데려오고, 2021년 9월 14일 그를 정명석에게 데려가 정 씨가 범행하는 동안 근처에서 대기한 혐의를 받았다. JMS는 미모의 여신도들을 ‘신앙스타’로 뽑아 ‘하나님의 신부’로 예우해 왔는데, 자신들도 신앙스타였던 이들은 "재림예수인 정명석의 사랑은 아무나 받지 못한다"며 메이플 등 신앙스타들을 세뇌했다.

정명석은 성범죄로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출소한 직후인 2018년 2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충남 금산군 월명동 수련원 등에서 23차례에 걸쳐 메이플을 성폭행하거나 추행하고, 호주 국적 여신도(30)와 한국인 여신도를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등)로 구속기소 돼 1심에서 징역 23년을 선고받았다.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