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생 성상납’ 김준혁 지역구, 무효표 4696표 쏟아진 이유는?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2 00:03
  • 업데이트 2024-04-12 06: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수원정에서 승리한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당선인이 11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일대에서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경기 수원정에서 무효표가 4696표가 나왔다. 이는 김 당선인과 이수정 국민의힘 후보간 표차 2377표(1.73%포인트)보다도 많다. ‘이대생 성상납’ ‘퇴계 이황 성관계’ 망언 등으로 논란이 된 김 당선인에게 표를 주지 못한 야당 지지자가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에 따르면 수원정 지역에서는 ‘무효표’가 4696표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두 사람의 표차보다 많이 나온 것으로, 인근 수원 다른 선거구와 비교해서도 이례적으로 많다. 수원갑은 1468표, 수원을 1826표, 수원병 1573표, 수원무 1922표 등으로 모두 무효표 숫자가 수원정 지역의 3분의 1 내지 절반에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투표시 정규 용지를 사용하지 않았거나, 어느 칸에도 표시하지 않는 경우, 2칸에 걸쳤거나 어디에 표시했는지 식별할 수 없는 경우 등을 무효표로 센다고 공직선거법은 규정하고 있다.

수원정 지역에서 무더기로 무효표가 나온 것은 투표장에 나온 야권 약지지층이 차마 김 후보에게 손이 가지 않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