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와 소통’ 비서실장 추진… 정치경험 많은 인물 고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2 12:00
프린트
야당 입법공세에 대응해야
참신한 정무형 인선 필요


윤석열 대통령이 정무 능력을 바탕으로 한 참신한 인물에 방점을 두고 후임 비서실장 인선을 검토하는 것으로 12일 파악됐다. 4·10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국민의힘 등 여권 참패로 야당 주도의 특검 법안 등 입법 공세에 대처할 수 있는 인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날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른바 ‘인적 쇄신’에 따른 신임 대통령실 비서실장 인선은 참신성과 정무 능력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총선 전후로 보고받았다. 제22대 국회에서 192석을 차지한 범야권의 법률안 패스트트랙 추진, 108석 국민의힘 내부 이탈표 발생으로 대통령 재의요구(거부권 행사) 무력화 등 우려까지 나온 상황상 참신한 정무형 인선의 필요성이 불가피해졌다. 윤 대통령은 전날(11일) 오후 이관섭 비서실장의 사의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후임 비서실장으로 정치권 경험이 있는 인사가 필요하다는 얘기가 대통령실과 여권 안팎에서 나온다. 우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본인 의사를 떠나 거명되고 있다. 장 의원의 경우 윤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에도 비서실장 기용설이 나왔다. 당시 윤 대통령은 “현역 의원인데, 전혀 근거 없다”고 선을 그었으나 장 의원이 총선에 불출마한 데 따라 상황이 변했다는 것이다.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도 윤 대통령이 현안을 터놓고 논의할 수 있는 인사로 꼽힌다.

다만 이들 3명 중 1명을 발탁하는 경우 야당뿐 아니라 여론 반발 가능성이 있어 윤 대통령으로서는 부담이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에서 이 전 위원장과 관련해 “그냥 누군가의 설이기를 바랄 뿐”이라며 “용산이 아직 정신을 못 차렸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실은 문재인 정부의 임종석·박근혜 정부의 허태열·노무현 정부의 문희상·김대중 정부의 김중권 전 비서실장 등 역대 정부에서 정무 감각을 고려한 초대 비서실장 인선의 전례도 참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종민 기자 rashomon@munhwa.com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