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키 로빈슨, 흑인 첫 MLB 입성… 인종차별 벽 허물어[역사 속의 This week]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09:07
  • 업데이트 2024-04-15 09: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947년 4월 15일 브루클린 다저스의 재키 로빈슨(오른쪽)이 홈구장 에베츠 필드에서 보스턴 브레이브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팀 동료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역사 속의 This week

매년 4월 15일에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모든 선수가 등번호 42번을 달고 경기에 나선다. 메이저리그 첫 흑인 선수 재키 로빈슨을 기리는 ‘재키 로빈슨 데이’로 42번은 그의 현역 시절 등번호다. 로빈슨은 1947년 4월 15일 브루클린 다저스(현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1919년 미국 조지아주에서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대학에 진학해 야구뿐 아니라 농구, 미식축구, 육상 등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졸업 후 니그로리그(Negro Leagues)에서 야구 인생을 시작했다. 당시 메이저리그는 백인의 전유물이었고 흑인은 따로 그들만의 리그를 치렀다.

브루클린 다저스의 브랜치 리키 단장은 니그로리그에서 활약하던 로빈슨을 눈여겨보았다. 실력뿐 아니라 인종적 모욕에도 흔들리지 않을 인성을 갖춘 흑인 선수를 찾던 리키 단장은 그와 계약을 맺었다. 로빈슨은 주변의 만류에 “인생은 구경만 하는 스포츠가 아니다”라며 도전을 받아들였다.

흑인 최초 메이저리거로 첫발을 내디뎠을 때 백인 관중들의 비난과 야유가 쏟아졌다. 다른 구단들이 다저스와의 경기를 거부하는가 하면 팀 내에서도 그를 동료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심판들로부터 편파 판정을 당하고 상대 팀 선수들은 고의적인 빈볼 등으로 괴롭히기 일쑤였다.

그러나 그는 뛰어난 실력으로 인종차별과 편견에 당당히 맞섰다. 데뷔 첫해 내셔널리그 신인왕, 1949년에는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다저스를 6차례 내셔널리그 우승과 한 차례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다. 1956년 은퇴할 때까지 통산 타율 0.311과 1518안타, 137홈런, 734타점을 기록했고, 1962년 흑인 최초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로빈슨의 진출 이후 흑인 선수들이 점차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게 됐다. 인종차별의 장벽을 허무는 데 큰 기여를 한 그는 ‘베이브 루스가 야구를 바꿨다면 로빈슨은 미국을 바꿨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라운드를 떠난 후에는 인권운동가로도 활동하다 1972년 세상을 떠났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997년 42번을 전 구단 영구결번으로 정했으며, 2004년부터는 재키 로빈슨 데이를 지정해 기념하고 있다.

지난 1월 캔자스주의 한 공원에 있던 로빈슨의 동상이 발목만 남겨진 채 도난당해 불에 탄 상태로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MLB 사무국과 30개 구단은 동상을 다시 건립하기 위해 당초 동상을 세웠던 ‘리그 42’ 재단에 재정적인 지원을 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재단에는 30만 달러(약 4억 원)가 넘는 기부금이 모였다. 로빈슨은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도 야구계는 물론이고 미국 사회에서 여전히 큰 의미를 지닌 인물이다.

김지은 기자 kimjieun@munhwa.com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