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성공적인 4단계 사업 완공을 위한 ‘4단계 건설 마무리 사장단 간담회’개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0: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2일 인천공항 4단계 건설상황실에서 진행된 ‘4단계 건설사업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한 사장단 간담회’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이학재)는 지난 12일 인천공항 4단계 건설현장 내에 위치한 건설상황실에서 ‘4단계 건설사업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한 사장단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을 포함해 HJ중공업 건설부문 김완석 사장, 한화 건설부문의 김승모 사장 등 공사 및 4단계 건설사업 관계자 약 40명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올해 하반기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의 완공을 앞둔 시점에서 건설사업 관계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한편 사업추진현황 점검 및 현장 애로사항 청취 등 4단계 사업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준비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공사는 이번 간담회에서 제안된 건의사항을 긍정적으로 검토해 4단계 사업을 비롯한 인천공항 운영 전반에 반영하고 사업 참여기업과의 상생방안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사장단은 "올해 하반기 4단계 사업의 핵심과업인 제2여객터미널 확장 부분이 성공적으로 오픈할 수 있도록 건설 대표자 모두가 끝까지 합심하여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간담회가 끝난 후 공사 이학재 사장 및 경영진은 현재 마무리 작업이 진행 중인 4단계 건설현장을 찾아 현장의 안전관리 현황을 직접 점검하였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약 4조8000억 원을 투입해 제2여객터미널 확장, 제4활주로 신설(2021년 6월 오픈), 계류장 및 연결교통망 확충 등을 추진하는 대규모 공항 인프라 확장사업이다.

올해 하반기 4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인천공항은 국제여객 기준 연간 1억600만 명 수용이 가능한 동북아 1위 규모, 세계 3위 규모의 공항 인프라를 확보하게 되며, 세계 최초로 국제여객 5000만 명 이상 수용 가능한 여객터미널을 2개 보유하게 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은 "올해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전사적 역량을 결집해 4단계 건설사업의 성공적인 마무리 및 운영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며 "동북아 1위, 세계 3위 규모의 공항 인프라를 바탕으로 연간여객 1억 명 시대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