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UAM(도심항공교통) 지역시범사업’에 민·관 발 벗고 나선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1: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새만금개발청은 15일 전북특별자치도청에서 ‘UAM(도심항공교통) 지역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새만금개발청과 전북특별자치도, K-UAM 드림팀이 참여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새만금개발청 제공


새만금개발청(청장 김경안)은 15일 전북특별자치도청에서 ‘UAM(도심항공교통) 지역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새만금개발청과 전북특별자치도, K-UAM 드림팀이 참여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UAM 드림팀은 국토교통부 주관 UAM 실증사업 참여를 위해 관련 국내기업 등으로 공동 구성(한국공항공사, SKT, 한화시스템 등)된 팀이다.

상호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이번 민·관 업무협약은 2026년 UAM(도심항공교통) 지역시범사업 선정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기업 상생방안 및 인재양성, UAM(도심항공교통) 생태계 조성 등을 추진하기 위한 선제적인 조치로 이뤄졌다.

UAM 지역시범사업은 비수도권 지역에 UAM 확산을 위하여 관광 및 물류, 지역특화사업 등의 분야로 버티포트 구축 및 서비스 지원하는 것이다.

한편 국토부에서 ‘UAM(도심항공교통) 지역시범사업’의 전국적 확대(‘26~)를 위해 비수도권 지역 대상으로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다.

새만금개발청과 전북특별자치도는 업무협약을 통해 △UAM(도심항공교통) 운용 부지 등 인프라(기반시설) 제공 △인허가 및 사업추진 등 정책 환경 마련 △지역 수용성 확보 등 각종 활동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하여 한국공항공사를 비롯해 에스케이텔레콤(주), 한화시스템(주) 등은 컨소시엄(K-UAM 드림팀)을 구성하여 국토교통부의 K-UAM 실증사업에 참여 중으로, 지역 UAM(도심항공교통) 서비스 모델에 필요한 제반 기술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새만금개발청 윤순희 차장은 "UAM(도심항공교통) 지역시범사업은 새만금의 관광, 교통 및 기업 투자 환경 등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면서 "새만금 지역의 UAM(도심항공교통) 지역시범사업 선정과 상용화 기반 마련을 위해 전북특별자치도 등과 함께 지속해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