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넥스트도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노래하겠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8:28
  • 업데이트 2024-04-15 19: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보이넥스트도어. KOZ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보이넥스트도어가 미니 2집 ‘HOW?’로 컴백했다.

보이넥스트도어는 15일 오후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미니 2집 ‘HOW?’는 만남과 이별 사이의 다양한 상황과 감정에 집중했으며 그룹의 첫사랑 이야기 3부작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앨범이다. 첫사랑의 설렘을 노래한 데뷔 싱글 ‘WHO!’와 첫 이별의 상처를 담은 ‘미니 1집 ’WHY..‘ 사이의 이야기를 다룬다.

타이틀곡 ’Earth, Wind&Fire‘은 속사포처럼 내뱉는 보컬로 스페드업 효과를 낸 부분이 인상적이다. 땅, 불, 바람을 마음대로 움직일 수 없듯이 마음대로 되지 않는 관계로 인해 답답하고 헷갈리는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한 곡이다. 보이넥스트도어는 감정을 선명하게 표현하기 위해 키치코어 스타일을 접목했다. 키치코어는 키치와 자연스러운 멋을 의미하는 놈코어의 합성어다. 리우는 “뜻대로 되지 않는 사랑 때문에 답답한 마음을 보이넥스트도어만의 색깔로 표현해낸 곡”이라고 설명했다. 명재현은 “스페드업 구간은 빠르면서도 음정이 잘 맞아야 한다”며 “피아노로 한 글자 한 글자 음정을 맞춰가면서 연습했다”고 덧붙였다.

첫사랑 3부작 이후엔 어떤 노래들을 준비하고 있을까? 태산은 “첫사랑이야기처럼 많은 분들의 공감을 살 수 있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했다.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는 이유를 묻자 명재현은 “이번 앨범에도 다양한 장르의 곡들이 수록돼 있는데 이는 우리의 작업 장식 때문이다. 장르를 먼저 선택하기보다 하고 싶은 이야기를 전한 뒤에 그에 가장 잘 어울리는 장르를 택한다”고 했다. 영감도 다양한데서 얻는다고 입을 모았다. 태산은 “엘비스 프레슬리의 노래를 오마쥬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팬들이 늘어나고 있음을 느꼈다고 한 태산은 “감사한 마음이 크다. 우리 음악과 무대를 좋아해 주는 분들이 많아졌다는 생각에 책임감을 조금 더 갖게 됐다”고 했다. 데뷔 1주년을 앞둔 소감을 묻자 성호는 “데뷔 때부터 무대와 음악에 항상 집중하고 진심을 다하겠다는 말했다. 그 마음을 최대한 잃지 말자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유민우 기자
유민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