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참패뒤 세월호 10주기에 목소리 키우는 비윤 유승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11: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유 “참사를 정치적 이용 안돼”
이준석 “트라우마는 정치 탓”


세월호 참사 10주기인 16일 정치권에서는 세월호, 이태원 핼러윈 사고 등 희생자들을 애도하며 사회적 참사를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거나 정쟁의 대상으로 삼아선 안 된다는 메시지가 쏟아졌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10년 전 대한민국을 덮친 잔인한 4월의 비극에 온 국민이 충격에 휩싸였고 긴긴날들을 눈물과 분노로 보냈다”며 “세월호 참사 10주기에 304명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며, 지난 10년간 유가족분들이 겪어오신 아픔과 슬픔에 위로의 말씀을 건넨다”고 전했다. 유 전 의원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진영의 논리나 정치적 계산에 휘둘려선 안 된다”며 “세월호 참사, 이태원 참사 같은 비극을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이용하는 자들은 퇴출되어야 마땅하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팽목항에서, 목포 신항에서, 안산 단원고와 기억교실에서, 거리에서 국회에서 만났던 모든 유가족분들의 얼굴과 말씀들을 잊지 않고 있다”며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근본적인 노력이 우리 정치가 할 일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SNS에 “10년 전 오늘 이 시각쯤 저는 방송을 하다가 전원 구조 소식을 듣고 안도하고 있었다. 저에게도 그날의 기억은 왜 이리 생생한지 모르겠다”면서 “당시 돌아오지 못한 학생들의 대부분이 97년생이었고, 이제 스물여덟이 된 그 나이대의 젊은 세대”라고 썼다. 이 대표는 이어 “지난 10년간 겪었을 (희생자 가족과 젊은 세대들이 느꼈을) 트라우마는 사고 그 자체보다도 안타까운 참사 앞에서 둘로 갈라진 대한민국 정치권 때문이었다고 반성한다”며 “희생자를 추모하고 애도한다”고 전했다.

최지영 기자 goodyoung17@munhwa.com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