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한국화학연구원과 CCU 사업 맞손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7 09: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GS칼텍스(대표 허세홍 사장·사진)가 한국화학연구원과 손잡고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사업을 통해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친환경 전환)’에 속도를 낸다.

GS칼텍스는 17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에서 한국화학연구원과 CCU 사업 협력 및 전략적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CCU는 사업장에서 배출된 이산화탄소를 포집한 뒤 화학적·생물학적 전환기술이나 광물화 기술 등을 통해 연료, 화학물질 등을 생산하는 것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CCU 기술 개발, 인프라 점검 및 상용화 검토 등에 대해 협력할 계획이다. GS칼텍스는 수소 첨가, 촉매 활용 등 화학적 전환 기술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휘발유, 경유, 항공유 등 연료와 석유화학 기초 원료 등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여기에 한국화학연구원의 기술 검증 및 상용화 검토 역량을 더해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GS칼텍스는 CCU 기술력을 확보해 신사업 기회를 창출하고, 전남 여수산업단지 등의 탄소 감축에도 공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정수 전략기획실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CCU 기술 개발과 상용화에 속도가 날 것"이라며 "글로벌 CCU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