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통령실 “박영선·양정철 등 인선, 검토된 바 없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7 09:33
  • 업데이트 2024-04-17 09: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통령실은 17일 국무총리와 비서실장에 각각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유력 검토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검토된 바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TV조선과 YTN은 이날 대통령실 관계자를 인용해 총선 이후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총리 후임으로 박 전 장관이,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으로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 전 원장이 유력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