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험지 출마 3040세대 모임 ‘첫목회’ 결성···“저희 세대 정치 해 볼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14: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국민의힘 3040 모임 첫목회 국민의힘 소속으로 ‘험지’에 출마한 30~40대 후보 모임 ‘첫목회.’ 박상수 후보 페이스북 .



인천 서갑 출마자 박상수 변호사, 18일 SNS에 모임 결성 소식 알려
서울, 경기 등 수도권, 광주 등 험지서 낙선한 후보들 주축
與 김재섭·이재영 등 당선·낙선자 10여명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했던 30·40대 국민의힘 낙선자들이 모임을 결성했다.

인천 서갑에 출마했던 박상수 변호사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첫목회’ 결성 소식을 알렸다. ‘첫목회’는 ‘매월 첫째 주 목요일마다 모인다’는 뜻으로 서울 도봉갑에 출마해 당선된 김재섭 당선인을 비롯해 이재영(강동을), 이상규(성북을), 이승환(중랑을), 전상범(강북갑) 후보 등 서울 지역 출마자, 박상수(인천 서갑), 한정민(경기 화성을), 서정현(경기 안산을), 박은식(광주 동남을) 후보 등 총 9명이 창립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

박 변호사는 "개표 결과가 나온 후 페이스북에 ‘선거를 마치며’라는 글을 쓴 뒤 서울 성북을에서 출마한 이상규 후보로부터 만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강북갑 전상범 후보, 중랑을 이승환 후보가 모였고 이후 다른 후보들도 초대하면서 첫 모임에 9명이 참석했다"고 모임 결성 계기를 설명했다. 박 변호사는 이어 "우리 보수가 나아갈 방향과 현안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며 "당선인, 영입인재, 비대위원, 용산 출신, 지방의회 출신 등 정계에 입문하고 활동하기까지 다채로운 배경을 가졌지만 IMF와 금융위기라는 동시대를 거치며 살아온 사람들인 만큼 많은 현안에서 합의점과 공통점을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5월 2일 모임에선 대표와 대변인도 정하기로 했다"면서 "현안에 대한 최대한의 공통점을 찾았고 우리의 정치 목표에 대한 합의점도 찾았다"고 했다. 박 변호사는 그러면서 "이번 선거에서 우리 당이 가진 그나마 소득은 그 원외 당협위원장의 압도적 다수가 부모님 모시고 아이들 기르며 살아내야 하는 3040 세대라는 것"이라며 "대부분 낙선했지만, 저희 세대의 정치를 한번 해볼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최지영 기자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