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민주당 ‘추경’ 요구에 “땜질식 처방···포퓰리즘 거두길”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15: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질의하는 정희용 의원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을 맡고 있는 정희용 의원. 뉴시스



이재명 ‘민생회복지원금’도 비판···"무책임한 재정적자 지출"


국민의힘은 18일 더불어민주당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등 적극적인 재정 확대 정책을 요구한 데 대해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했다.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 민주당이 추경을 말했다. 현금의 무차별적 살포를 통해 경기를 끌어올리고 물가도 잡을 수 있다는 식"이라며 "그러나 이는 땜질식 처방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민생회복지원금이라는 그럴싸한 이름으로 포장해, 그 방식도 이재명 대표식 지역화폐로 뿌리자는데 이러한 무책임한 지출로 인한 재정적자는 결국 미래세대의 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에서 벌인 포퓰리즘적 돈 잔치로 국가 재정이 병들었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이와 같은 씻을 수 없는 과오를 절대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이 진심으로 민생과 국민의 삶에 관심이 있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한다면, 오만함을 거두고 정부·여당과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며 "부디 포퓰리즘을 거두고 현실적인 경제 회복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협조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최지영 기자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