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한 총리 “내년 의대 신입생 자율모집 허용”…의대 증원 논란 한 발 물러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15:39
  • 업데이트 2024-04-19 15: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거점국립대 총장 건의에 대한 정부입장 등 의대증원 관련 특별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립대 건의 수용…의료현장 갈등 해결의 실마리 마련하고자 결단”

정부가 19일 의과대학 증원분을 배정받은 국립대들이 대학별 증원분의 50~100% 범위 안에서 자율적으로 2025학년도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게 해 달라는 국립대 총장들의 건의를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는 기존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방침을 고집하지 않겠다는 선언으로, 해결 기미를 보이지 않아 온 의대 정원 증원 논란이 전환점을 맞게 될지 주목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마친 뒤 특별 브리핑을 통해 “의대생을 적극 보호하고, 의대 교육이 정상화되어, 의료현장의 갈등을 해결해 나가는 하나의 실마리를 마련하고자 결단을 했다”며 “정부는 국립대 총장들의 건의를 전향적으로 수용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대학별 교육 여건을 고려해 금년에 의대 정원이 확대된 32개 대학 중 희망하는 경우 증원된 인원의 50% 이상 100% 범위 안에서 2025학년도에 한해 신입생을 자율적으로 모집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각 대학은 2025학년도 대입 전형 시행계획을 변경해 허용된 범위 내에서 자율적으로 모집 인원을 4월 말까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강원대, 경북대, 경상국립대, 충남대, 충북대, 제주대 등 6개 비수도권 국립대 총장들이 전날 건의한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이다.

한 총리는 “의대생을 적극 보호하고, 의대 교육이 정상화되어, 의료현장의 갈등을 해결해 나가는 하나의 실마리를 마련하고자 결단을 했다”며 “정부는 국립대 총장들의 건의를 전향적으로 수용한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의료계의 단일화된 대안 제시가 어려운 상황에서 의료공백으로 인한 피해를 그대로 방치할 수 없으며,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국민과 환자의 요구를 무겁게 받아들여, 과감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한 총리는 이어 “2025학년도 입시가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예비 수험생과 학부모님들의 불안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점과 의대 학사일정의 정상화가 매우 시급하다는 점도 함께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의료계를 향해서는 “이번 결단에는 의료계와 열린 마음으로 어떤 주제든 대화하겠다는 정부 의지가 담겨있다”며 거듭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