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동훈, 더는 우리 당 얼씬거리면 안 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0 22:04
프린트
洪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했던 정치검사였고 윤 대통령도 배신한 사람"
"한동훈을 애초부터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았고, 그의 등장은 일회성 해프닝"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홍준표 홍준표 대구시장



홍준표 대구시장은 20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더 이상 우리 당에 얼씬거리면 안 된다"고 언급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인터넷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게시물에 대한 답변으로 "한동훈의 잘못으로 역대급 참패를 했고 총선을 대권놀이 전초전으로 한 사람"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시장은 "한동훈은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했던 정치검사였고 윤석열 대통령도 배신한 사람"이라며 "그렇게 모질게 당하고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정신나간 배알없는 짓으로 보수 우파가 망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홍 시장은 "나는 한동훈이를 애초부터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았고 그의 등장은 일회성 해프닝으로 봤다. 윤석열 대통령과 같은 기적은 두 번 다시 없다"면서 "한국 정치판은 캠페인에 따라 순식간에 바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답변으로 한동훈에 대한 내 생각을 모두 정리한다"고 덧붙였다.



허민 전임기자
허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