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월급이 월 900만원”…관광 호조에 역대급 호황기 맞은 日 택시업계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0 06: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관광 산업 호조와 업계 인력 부족 등에 힘입어 일본 택시업계가 역대급 호황기를 맞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18일 일본 주간 스파는 전직 보험 영업사원이었던 이시자키(가명) 씨와의 인터뷰를 게재했다. 이시자키 씨는 인터뷰에서 "이전 직장에서는 월급이 16만 엔(약 143만 원)이어서 셋째를 낳고 불안해 지인의 권유로 택시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많은 동료가 월 100만 엔(895만 원) 이상을 버는 것을 보고 놀랐다"며 그도 현재는 60만 엔(537만 원) 정도의 월급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택시업계는 코로나19와 인구 고령화가 맞물리며 현재 운전자가 확 줄어든 상태다.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2018년 말 29만1000여명이었던 일본 택시 운전사는 지난해 말 기준 약 23만2000명으로 감소했다. 택시 인력이 부족해지자 택시회사들은 정착 지원금, 입사 축하금 등을 제공하고 진입 장벽도 낮춰 택시기사를 모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가장 돈벌이가 잘되는 구간은 나리타 공항에서 도쿄 시내까지다. 홋카이도에서 도쿄로 이주해 택시기사로 일하는 다카다(가명) 씨는 "나리타는 손님을 맞이하는 기술이 필요하지 않고 기본적으로 외국인 관광객을 기다리는 것뿐이라 1년 차든 베테랑이든 상관없이 매출은 수요와 공급에 따라 결정된다"면서 "하루에 매출이 12만 엔(107만 원) 넘는 날도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과도한 노동으로 이어질 수 있어, 위험부담도 있다. 현역 택시운전사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열심히 노력하면 결국 사고 가능성이 높아진다"면서 "그러면 회사에 많은 피해를 입히게 된다"고 사정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일본이 부족한 택시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이달부터 승차공유 금지령을 해제하기로 해 시장에 공급이 늘어나는 점은 택시업계 부담 요소로 분석된다. 일본 정부는 택시가 부족한 지역과 시간대에 우선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승차공유 서비스가 확대되면 그만큼 택시업계가 위축될 수 있다고 업계는 지적하고 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