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만든다고 쿠데타 없어질까? ‘쿠데타 19번 발생’ 태국, 방지법 추진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1 14:28
  • 업데이트 2024-04-21 14: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태국 군부정권 반대 시위. EPA 연합뉴스



군부 쿠데타가 수차례 발생했던 태국에서 쿠데타방지법 제정이 추진된다.

21일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태국 정부 국방위원회는 지난 19일 쿠데타방지법 초안을 승인했다. 법안은 내각을 거쳐 의회에 제출된다.

법안은 군사력을 동원해 권력을 장악하고 정권을 전복하려는 군 고위 간부의 직무를 총리가 즉각 정지시킬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짬농 차이몽꼰 국방부 차관은 집권당인 프아타이당과 시민단체 등이 쿠데타방지법 제정을 논의해왔으며, 수틴 클랑셍 국방부 장관 취임 이후 군 대표가 참여한 실무그룹이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국방위원회는 장군 진급 관련 기준을 강화하고 각 주 군사법원을 없애는 등 군 개혁 조치도 승인했다.

태국에서는 1932년 입헌군주제 전환 이후 군부 쿠데타가 19번 발생, 12번 성공했다. 2000년대 들어서도 두 차례 쿠데타가 발생한 바 잇다. 2006년 쿠데타로 탁신 친나왓 전 총리가 축출됐고, 2014년에는 쿠데타로 쁘라윳 짠오차 육군참모총장이 총리가 됐다. 2019년 총선에서 정권을 연장한 쁘라윳 총리는 지난해 총선에서는 패배해 9년 만에 물러났다.

탁신 전 총리 세력 정당인 프아타이당은 친군부정당과 연대해 연립정부를 구성했지만, 정권 내에서 군부 세력 영향력은 크게 줄었다. 세타 타위신 총리는 기업가 출신이다. 수틴 장관은 프아타이당 부대표 출신 정치인이다. 총리가 겸직한 경우를 제외하고 태국 국방장관을 민간 출신이 맡은 건 처음이다.

김성훈 기자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