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회담’서 ‘전 국민 25만원 지원금’ 꺼낼 듯…내각 인선 언급도 관심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1 11: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회담을 두고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첫 회담에서 ‘민생·경제’와 관련한 의제를 꺼낼 것으로 관측된다. 그가 꺼낼 민생·경제 관련 의제로는 ‘전 국민 1인당 25만 원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이 꼽힌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대통령실과 이 대표 측은 회담 의제 조율과 구체적 방식을 두고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 대표는 민생고 해결에 관한 논의가 필요하다며 윤 대통령 취임 이후 8차례에 걸쳐 회동을 요구한 바 있다.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이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회담 테이블에 올라갈 것으로 관측되는 이유다. 이 대표는 지난 19일 ‘당원과의 만남’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 문제도 이번에 (윤 대통령과) 만나면 이야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역 화폐의 형태로 민생회복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해 13조 원의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전망했다. 의정 갈등에 따른 의료 공백 사태 해결과 전세 사기 특별법 등의 민생 관련 현안도 이번 회담에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민주당이 5월 임시국회에서 처리를 예고한 ‘해병대 채 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검법’ 등 여권이 반대하고 있는 특검법안들에 관한 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레 제기된다.

양측이 국무총리·대통령실 비서실장 후임 인선 등에 관해서도 언급할지 관심이 쏠린다. 최근 야권 인사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각각 총리, 비서실장 하마평에 오르자 이 대표는 "협치를 빙자한 협공"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김대영 기자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