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기준금리 2개월 연속 동결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2 11: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 : 바이두

5년물 LPR 3.95%, 1년물 LPR 3.45%


중국이 사실상의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를 2개월 연속 동결하며 안정적 통화정책 기조를 이어갔다.

중국런민(人民)은행은 22일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5년물 LPR을 3.95%로, 일반 대출의 기준 역할을 하는 1년물 LPR을 3.45%로 각각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2월 런민은행은 5년물 LPR을 4.2%에서 3.95%로 0.25%포인트 인하, 1년물 LPR은 3.45%로 유지했고, 지난달에는 변동을 주지 않았다.

시장 전문가들은 런민은행이 이달 역시 LPR을 동결할 것이라고 예상해왔다. 1분기 경제성장률이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5.3%로 호조를 보이면서 중국 당국으로서는 금리 인하 같은 추가 부양책의 시급성이 감소했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LPR의 선행 지표로 해석되는 정책금리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가 지난달 15일 2.5%로 동결되면서 중국 당국의 통화정책 안정 기조가 확인된 것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실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지난주 시장 전문가 3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전원이 이달 5년물·1년물 LPR 동결을 예상했다고 전했다. 다만 왕타오 UBS 수석 중국 이코노미스트는 "현재 예상보다 강한 1분기 성장으로 우리는 당국이 추가적인 거시 지원 정책 발표를 꺼릴 수 있다고 본다"면서 MLF의 인하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LPR 추가 인하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고 내다봤다.

중국에서는 매월 20개 주요 상업은행이 자체 자금 조달 비용과 위험 프리미엄 등을 고려한 금리를 은행 간 자금중개센터에 제출하고, 런민은행은 이렇게 취합·정리된 LPR을 점검한 뒤 공지한다. 베이징=박준우 특파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