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고성 조선소서 압사사고…작업자 2명 사망

  • 문화일보
  • 입력 2024-05-09 12: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9일 근로자 2명이 압사사고로 숨진 경남 고성군 동해면 장기리 A 조선소 야드. 경남소방본부 제공



선박 블럭 올려 수평 맞추다 깔려
경찰, 안전조치 소홀등 조사 방침



고성=박영수 기자



조선소에서 선박 블럭에 깔려 근로자 2명이 사망했다.

9일 오전 8시 44분쯤 경남 고성군 동해면 장리기 A 조선소에서 선박구조물(블럭)의 수평을 맞추는 작업을 하던 중 구조물에 깔려 작업자 2명이 숨졌다. 숨진 근로자는 캄보디아인 B(30대) 씨와 내국인 C(40대) 씨로 파악됐다.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조선소 직원이 1.5m 높이에서 선박 구조물의 수평을 맞추는 작업을 하던 중 발생했다. 작업자는 구조물에 깔려 사람이 안보인다며 119에 신고했고 119가 도착했을 때 2명이 구조물에 깔려 있었다. 경찰은 회사 안전관리 관계자를 상대로 작업 과정에서 안전조치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박영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