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회견에도 尹지지율 30.6%…5주 연속 30%초반대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3 08:26
  • 업데이트 2024-05-13 08: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맞은 10일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을 찾아 과일가게 90대 상인과 대화하며 고충을 경청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5주 연속 30% 초반대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 의뢰로 지난 7∼10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01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2%포인트)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30.6%로 집계됐다.

일주일 전 조사보다 오차범위 내인 0.3%포인트(p) 오른 수치다. 윤 대통령 지지율은 4월 1주 37.3%를 기록한 뒤, 32.6%→32.3%→30.2%→30.3%→30.6%로 횡보 중이다. 부정 평가는 1.1%p 상승한 66.6%로 조사됐다.

지지율 일간 지표는 8일(수) 31.0%로 시작했다가 윤 대통령이 기자회견에 나선 9일(목) 27.5%로 하락한 뒤 10일(금) 30.2%로 다시 올랐다. 리얼미터는 “9일 긍정평가 비율 27.5%는 일간 기준 윤 대통령 취임 후 가장 낮은 수치로, 최근 4월 12일의 일간 최저치(28.2%)를 경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8.4%p↑), 대구·경북(5.0%p↑), 서울(1.9%p↑)에서 지지율이 올랐고, 대전·세종·충청(6.7%p↓), 광주·전라(5.4%p↓)는 내렸다. 연령대별로는 60대(5.7%p↑)에서 상승했으나 20대(5.7%p↓)에서는 하락했다. 이념 성향별로는 중도층(1.2%p↓)에서 지지도가 줄었다.

최홍태 리얼미터 선임연구원은 “직무 긍정률이 큰 변화 없이 30%선을 지속하고 있다”며 “취임 2주년 기자회견으로 ‘채상병 특검’, ‘김건희 여사 의혹’ 등 부정성 요인을 정리하고, ‘지역 의료 체계’, ‘저출생 대응’, ‘부동산 정책 기조’ 등의 정국 구상을 제시했으나 의미있는 여론 변화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이어 “특검 이슈는 윤 대통령의 ‘선수사 후특검’ 등 법리적 절차적 당위와 관계없이 한동안 지지율 회복 난제로 작용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일본 기업화 논란에 휩싸인 라인 사태 또한 눈 여겨볼 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9∼10일 전국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정당 지지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는 국민의힘 32.9%, 더불어민주당 40.6%를 기록했다. 일주일 전 조사에 비해 국민의힘은 0.8%p 상승했고, 민주당은 4.5%p 올랐다.

국민의힘은 대구·경북(11.3%p↑), 서울(3.9%p↑), 남성(2.8%p↑), 30대(9.9%p↑)에서 상승했고, 대전·세종·충청(4.4%p↓), 40대(3.3%p↓), 보수층(3.1%p↓) 등에서 하락했다.

민주당은 대전·세종·충청(14.5%p↑), 인천·경기(9.2%p↑), 부산·울산·경남(3.8%p↑), 여성(7.2%p↑), 20대(9.4%p↑), 50대(6.4%p↑), 60대(6.3%p↑), 40대(3.4%p↑), 보수층(9.6%p↑), 진보층(9.1%p↑) 등에서 올랐고, 서울(2.8%p↓)에서는 내렸다.

이밖에 조국혁신당 12.5%, 개혁신당 4.1%, 새로운미래 2.1%, 진보당 0.5%, 기타정당 2.3% 등이었다. 무당층은 5.1%로 조사됐다.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2.6%였다. 정당 지지도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2.4%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