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악수 때 尹 억지 미소…檢 인사는 ‘중전마마 옹위’”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22: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전날(15일) 약 5년 만에 공식 석상에서 악수한 것에 대해 "윤 대통령의 표정이 과장된 억지 미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16일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나와 "조국혁신당이 22대 국회 원내 3당이라 (윤 대통령의) 모습을 자주 보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표는 지난 2019년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되면서 당시 검찰총장이던 윤 대통령이 주도한 조 대표의 ‘자녀 입시 비리 의혹’ ‘사모펀드 불법 투자 의혹’ 등 전방위적 수사 대상이 됐다.

조 대표는 "만약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로 선출된다면 공식 석상에서 한 전 위원장을 만난 윤 대통령이 같은 표정을 지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은 지난 4월 총선 과정에서 불거진 김건희 여사 수사 등의 현안을 놓고 ‘불화설’에 휩싸인 바 있다.

조 대표는 최근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등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인사와 관련해서는 "검찰 총장의 의견을 무시한 처사"라면서 "검찰총장이 통상의 인사철이 아닌 만큼 인사를 미뤄달라고 했다는데 이를 무시하고 총장이 지방에 출장을 간 상태에서 전격적으로 총장의 수족들을 날렸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 인사를 보고 ‘중전마마 옹위 보호’를 위해 수단과 방법을 안 가린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또 "대한민국 건국 이래 검찰 인사를 이렇게 한 것을 본 적이 없다"며 "조만간 있을 중간 간부 인사에서 김 여사 관련 수사팀을 승진하는 방식으로 전국에 흩어 해체할 것이라고도 생각한다"고 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