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건우 “고향을 찾듯, 모차르트로 돌아왔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3:27
  • 업데이트 2024-05-16 13: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거암아트홀에서 열린 앨범 ‘모차르트:피아노 작품 1’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정희 떠나보낸 후 첫 음반…“그건 딴 문제…음악과 나 뿐”

“나이가 들면 고향을 찾는다고들 하잖아요. 음악도 비슷해요. 모차르트를 잘 치기보단, 그의 음악 자체를 순수하게 전달하고 싶어요.”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모차르트 앨범을 내놨다. 연주 인생 68년 만에 처음으로 들려주는 모차르트 음악이다. ‘건반 위의 구도자’란 별명답게 그간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슈만 ‘유령 변주곡’ 등 ‘심오한’ 음악에 천착해왔던 그가 밝고, 가벼운 터치의 모차르트를 꺼내 들었다는 점에서 주목받는다.

백건우는 16일 서울 강남구 거암아트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모차르트 작품의 악보를 보면 20대에 다르고, 40대에 다르고, 60대에 다르다. 지금 내게 보이고, 들리는 모차르트가 굉장히 새로웠다”고 말했다. 그는 “모차르트 음악을 순수하게 전달만 할 수 있다면, 최고의 연주인 것 같다”며 “보통 연주자들은 특별한 걸 보여주려는 의도를 갖고 노력하는데, 오히려 자신을 없애는 게 맞다”고 말했다.

“미켈란젤로가 돌덩이를 보면, 그 안에 어떤 조각이 보인다고 하잖아요. 필요 없는 부분을 잘라내 그 안의 조각을 살리는 게 (연주자의) 작업인 것 같습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백건우의 ‘모차르트: 피아노 작품 1’은 피아노 소나타 12번과 16번, 환상곡 D단조(K.397)와 론도 D장조(K.485) 등이 수록됐다. 이번 앨범을 시작으로 앞으로 2개의 모차르트 앨범이 더 나올 예정이다. 백건우는 “전에는 피아니스트로서 활동을 해야 한다는 것에 스트레스를 받았지만, 지금은 그냥 음악을 하는 것만으로 굉장히 충만해진다”고 말했다. 최진 톤마이스터는 “백건우 선생님이 음악의 본질에 더욱 접근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백건우는 “모차르트는 자유로웠고, 어찌 보면 그렇게 제멋대로 산 사람이 없다”며 “그렇지만 남이 못 듣는 음악을 들었던 음악가”라고 말했다. “보통의 인간은 곡을 수학적으로 써내려가지만, 모차르트는 우주에 존재하는 음악을 들을 수 있었던 사람 같아요.”

백건우는 모차트르 음악을 연주하기 위해 ‘동심’으로 돌아갔다. 앨범의 취지에 맞게 앨범 커버도 10세 아이가 그린 백건우의 초상화이다. 앞서 ‘나만의 느낌으로 그리는 백건우와 모차르트의 음악 세계’ 공모전을 통해 백건우가 직접 선택했다. 백건우는 “거짓 없는 어린 아이의 눈길이 그리웠던 것 같다”며 “음악과 참 맞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백건우 피아니스트가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거암아트홀에서 데뷔 이래 첫 모차르트 앨범 발매 및 전국 투어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윤성호 기자



백건우는 오는 18일 부천아트센터 공연을 시작으로 다음 달 21일까지 모차르트 앨범 발매 기념 독주회로 전국을 순회한다. 지난해 1월 배우였던 아내 윤정희가 세상을 떠난 이후, 같은 해 세종문화회관에서 한 차례 공연한 적 있었지만, 앨범을 발매하고 독주회를 여는 등 의욕적인 음악 행보를 보이는 건 처음이다.

백건우는 아내의 별세 이후 음반을 녹음하면서 심경을 묻는 말에 이렇게 답했다. “그건 딴 문제인 거 같아요. 지금 저의 상태는 음악과 저 외에는…(없어요). 그게 옳은 태도인 거 같아요. 다 잊어버리고 내가 음악에서 할 수 있는 것을 해야죠.”

이정우 기자
이정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