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한 장면? 인천 호텔서 필로폰 5.6㎏ 만든 간 큰 중국인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6: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찰청 제공



와인병에 원료물질을 숨겨 들여와 국내에서 필로폰(사진)을 제조한 중국인과 향정신성의약품을 낱개 포장된 분말 밀크티 봉지에 담아 밀수입한 한국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국인이 제조한 필로폰은 18만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필로폰 제조, 판매 미수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향정 등)를 받는 20대 중국인 남성 A 씨를 구속해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해외 총책의 지시를 받아 국내에 입국한 뒤 지난 4월 3∼16일 숙소인 인천 소재 호텔에서 6개의 와인병에 액체 형태로 담겨 있던 원료물질을 가공, 필로폰 약 5.6㎏(시가 186억 원 상당, 18만 6000명 동시 투약분)을 제조한 혐의를 받는다.

필로폰은 제조 공정이 어렵고 상대적으로 발각될 위험이 커 완제품 형태가 밀수입돼 유통되는 경우가 많다. 지난해 마약 관련 경찰 검거 인원 1만7817명 중 제조사범은 약 0.3%인 58명에 불과했다. 하지만 A 씨는 국내에서 필요한 도구들을 직접 구매해 필로폰을 만들었고 이렇게 제조한 필로폰 중 약 2㎏을 판매하려다 경찰에게 검거됐다. 경찰은 A 씨가 제조한 필로폰 전량과 원료물질 300㎖를 압수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찰청 제공

경찰은 또 향정신성의약품인 덱스트로메트로판(일명 러미라) 등을 밀수입한 혐의를 받는 30대 한국인 남성 B 씨도 특가법상 향정, 약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

B 씨는 공범이 중국 심양에서 ‘밀크티 스틱’ 제품 30㎏에 섞어 은닉한 향정신성의약품 러미라와 공범이 중국 유명 술병에 담은 전문의약품 프레가발린 45.6ℓ를 지난 2∼3월 밀수입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B 씨의 차 안에서 분말 밀크티 스틱 1000개(사진)를 전량 압수하고 주거지에 보관 중이던 프레가발린이 담긴 술병 12개도 압수했다.

전수한 기자
전수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