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공개행보 다시 시작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3: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韓 - 캄보디아 정상회담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캄보디아 정상회담에 앞서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 캄보디아 총리 오찬에 참석… 153일 만에 공개 일정 재개

명품백 수수 의혹 뒤 비공개 행보
한·중·일 정상회의도 참석 관측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사진) 여사가 16일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와의 정상회담 오찬 행사에 참여하며 공개 일정을 소화했다. 명품백 의혹 등으로 공식 행사에 나오지 않던 김 여사가 얼굴을 드러낸 것은 지난해 12월 윤 대통령의 네덜란드 순방 이후 153일 만이다. 김 여사는 오는 26일부터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 오·만찬 행사 등 대통령 내외가 통상 함께 참석하는 행사에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와 정상회담 이후 열린 오찬 행사에 공식 참석했다. 이에 앞서 대통령실은 “김건희 여사가 이날 공식 오찬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공식 밝혔다. 대통령실이 김 여사 공식 일정을 사전에 예고한 것은 지난해 12월 네덜란드 순방 행사 이후 처음이다.

김 여사의 공식 행사 참여 재개는 어느 정도 예고가 돼 있었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일 ‘윤석열 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김 여사의 명품백 의혹 등에 “제 아내의 현명하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께 걱정 끼쳐드린 부분에 대해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야당에서 김 여사 특검법 재발의를 예고하고 검찰도 관련 의혹 수사에 나서는 등 논란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전격 사과를 하며 김 여사 공개 행보에 따른 부담을 덜어낸 측면이 있다는 분석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여사가 참여해야 하는 공식 행사가 많은데, 언제까지 계속 비공개로는 할 수 없는 측면이 있다”고 했다. 김 여사의 공식 등판에 따라 야당은 대통령실에 ‘제2부속실 설치’ 등을 요구하며 공세 수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열린 윤 대통령과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는 국방 협력과 개발 협력, 인프라 건설 등 양국의 협력 증진 방안이 논의됐다. 이날 양국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실질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손기은·김규태 기자
손기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