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왕비 “앞으로 모피 안 사” 선언…왜?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7 06: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커밀라 왕비가 지난 7일(현지시간) 런던에 위치한 몰란드 초등학교 교사 및 직원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영국 커밀라 왕비가 "앞으로는 새 모피 옷을 사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CNN과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영국 버킹엄 궁은 최근 동물보호 국제단체 ‘PETA’에 보낸 편지에서 "이것은 왕비의 강력한 바람에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커밀라 왕비의 편지는 지난 4월 PETE가 왕비에게 보낸 편지에 대한 답장이었다고 CNN은 보도했다. 왕비의 이번 선언에 PETA를 비롯한 동물 보호 단체들은 즉각 환영의 메시지를 내놨다.

최근 영국 왕실은 동물 복지와 관련해 과거와는 다른 행보를 보여 주목받고 있다. BBC는 지난해 찰스 3세 국왕의 대관식에서 처음으로 동물성 기름을 사용하지 않고 대관식 초청장을 재생용지로 만든 점 등을 거론했다. 최근 오리나 거위 간으로 만든 푸아그라가 왕실 요리에 더 이상 등장하지 않는 점도 특징이다.

여왕의 모피 구입 중단 선언에 국제모피연맹(IFF)은 "왕실이 동물 보호 운동가들로부터 압력을 받아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IFF의 마크 오튼 CEO는 "무엇을 입을지 결정하는 건 모든 사람의 권리"라면서 "플라스틱 기반의 인조 모피와 달리 자연스럽고 지속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여전히 천연 모피를 구매하는 사람이 많다"고 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