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봄’ 국방장관 역할 김의성 “5·18 영광스러운 항쟁 역사”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7 06: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오전 광주 동구 5·18 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영화 ‘서울의봄’에 출연한 김의성 배우가 발언하고 있다. 김 배우는 이날 기록관에서 열리는 국제학술대회 개회식에서 ‘배우이자 시민의 목소리로 듣는 서울의봄’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연합뉴스



영화 ‘서울의봄’에서 국방장관 역할로 출연한 김의성 배우는 16일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이 근절돼 영광스러운 항쟁의 역사로 기억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김 배우는 이날 광주 동구 5·18 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열린 44주년 5·18 기념 국제학술대회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1980년 중학교 3학년생 때 ‘광주에서 폭동이 일어났다’는 언론 보도를 접한 충격이 아직도 남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광주시민이 아니다 보니 4년이 지난 후에야 폭동이 아니라 민주화를 위한 투쟁이었다고 배우게 됐다"며 "광주의 실상을 담은 영상물을 보고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해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12·12 군사반란을 다룬 ‘서울의봄’ 흥행에 힘입어 열흘간의 항쟁을 다룬 영화가 제작됐으면 한다"며 "기회가 온다면 5·18 시민군으로 참여해 민주화를 외치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 배우는 이날 오후 광주 5·18 기록관의 국제학술대회에 패널로 참가해 ‘배우이자 시민의 목소리로 듣는 서울의봄’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서울의봄 제작 성과와 함께 부와 권력을 누리다가 사죄 없이 숨진 신군부 세력에 대한 비판적인 내용을 이야기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