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재인 회고록에 “회고록 아니라 참회록 써야” 맹비난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9 09: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안철수 "文정부 대북정책 철저히 실패…백일하에 드러나"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이 최근 발간한 외교·안보 정책 회고록에 대해 "문 전 대통령이 써야 할 것은 회고록이 아니라 참회록"이라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에 보도된 문 전 대통령의 외교 안보 회고록의 내용이 참으로 황당하다"며 이렇게 적었다. 안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은 미국보다 북한과 김정은의 말을 더 신뢰하는 듯하다"며 "미국의 부족한 아량 탓에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되었다는 주장에 누가 우리의 동맹인지 헷갈릴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연합훈련 중단, 종전선언 등 눈앞의 성과에만 급급해서 북한의 주장을 무조건 믿었다는 것도 충격적"이라며 "문 정부의 대북정책은 철저히 실패했고, 그 원인이 이번 회고록에서 백일하에 드러났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남북회담에서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사용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하자 문 전 대통령은 이를 전적으로 믿었다. 몽상가처럼 김정은의 말만 믿은 셈"이라며 "그러나 북한은 핵을 포기할 생각이 전혀 없었고, 앞에서는 웃으면서 뒤에서는 최대한으로 얻을 수 있는 거래에만 관심이 있었다는 사실은 이미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했다.

안 의원은 "회고록에 담을 것은 남 탓과 자화자찬이 아니어야 했다"며 "오히려 적의 선의에만 기댄 몽상가적 대북정책에 대해 처절한 반성부터 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 "6·25 전쟁은 38선에서 크고 작은 군사적 충돌이 누적된 결과"라고 발언한 것을 언급하고 "사실상 수정된 북침론에 입각한 대북관을 주장한 것"이라며 "이런 사람들에게 국가안보를 맡겨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덧붙였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 표지.

이후민 기자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