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박용찬 “총선 백서 특위, 신뢰 추락…‘컨설팅그룹’에 맡겨보자”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9 16: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찬 국민의힘 영등포을 당협위원장.



국민의힘이 총선 참패 원인을 분석하는 백서 제작을 둘러싸고 당내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기업경영을 진단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컨설팅그룹’에 총선백서를 맡겨보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용찬 국민의힘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총선백서 ‘컨설팅그룹’에 맡겨보자"며 이렇게 밝혔다.

박 위원장은 "건국세력의 후예이자 산업화의 주역이라는 국민의힘이 백서 하나 제대로 내지 못할 정도로 추락한 작금의 상황이 참으로 안타깝게 다가온다"며 "총선백서는 선거 참패라는 뼈아픈 역사에 대한 기록이기에 더더욱 사심을 떨쳐내고 엄중하고도 공정하게 기록돼야 한다"고 적었다. 이어 "안타깝게도 국민의힘 총선백서는 햇빛을 보기도 전에 권위와 신뢰를 상실하고 말았다"며 "총선백서특위의 수장이 수시로 방송에 나와 총선백서의 방향과 구체적 내용을 실시간으로 언급하는 가벼움으로 최소한의 권위를 상실했으며, 당권도전 의사를 밝히는 부적절한 언행마저 나타내면서 총선백서의 중립성과 신뢰성은 회복하기 어려울 정도로 추락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또 "총선백서에 제아무리 훌륭한 탁견과 분석이 제시되더라도 논란과 정쟁의 대상으로 증폭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더욱이 현재의 총선백서특위는 국민의힘 내부구성원들이 주축이기에 해야 할 말을 가감 없이 하기 어렵다는 구조적 한계마저 가지고 있다는 점도 지적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승리의 역사 못지않게 패배의 역사도 소중하기 때문에 총선백서는 세상에 나와야 한다"며 "총선백서를 전문적이고 독립적인 외부기관에 맡겨보는 방안을 조심스럽게 제안하는 바"라고 제언했다. 이어 "기업경영을 진단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컨설팅그룹’에 총선백서를 맡겨보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이라며 "우리 당은 왜 총선에서 잇따라 세 차례나 패배했는지, 우리 당의 구조적인 문제점은 무엇인지 등등 정치권의 시야를 넘어 국민적 시선과 기업경영의 관점으로 진단을 받아보는 것도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민 기자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