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내년 9월 더 얇은 아이폰 출시 전망…초고가 제품될 듯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0 22: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9월 중국 상하이의 애플 스토어에서 고객들이 애플의 신형 아이폰15 프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애플이 내년 9월 기존 제품에 비해 더 얇은 아이폰을 출시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디인포메이션 등 정보기술(IT) 전문 매체에 따르면, 애플은 이르면 내년 9월 새로운 라인업인 가칭 ‘슬림’을 출시한다. 아이폰17과 동시에 공개할 예정으로 가격은 가장 비싼 모델 ‘프로맥스’보다 더 비쌀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코드명 ‘D23’으로 불리는 새 기기에 최신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인 ‘A19’를 탑재할 수 있는 다양한 디자인을 테스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새 아이폰이 기존 모델에 비해 얼마나 더 얇은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애플은 내년 봄에 ‘아이폰SE’ 후속 모델 출시도 준비 중이다. 아이폰SE는 2022년 3월 3세대를 끝으로 새 모델이 출시되지 않고 있다. 이 시리즈는 50만원 대의 가격에 ‘홈 버튼’ 등 초창기 아이폰 디자인을 계승한 보급형 제품이다.

애플은 삼성전자와 화웨이 등과 벌이는 치열한 경쟁에 아이폰 판매 둔화 우려에 따른 개편을 추진 중이라고 디인포메이션은 분석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