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이 2년 연속 참배한 정치적 스승 누구?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0 17: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후계자 시절 자신의 스승인 고 현철해 사망 2주기를 맞아 지난 19일 직접 묘소를 참배하고 추모했다. 20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날 오후 신미리애국열사능을 찾아 현철해 묘소에 꽃송이를 진정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후계자교육 담당 현철해 사망 2주기
1주기 이어 또 한차례 묘소 찾아



김 위원장은 현철해를 "주체혁명이 낳은 특출한 혁명가이며 능숙한 군사정치가"라고 치켜세우며 "특출한 공적은 후세토록 불멸하고 그의 넋과 친근한 모습은 우리 군대 전체 장병들의 심장 속에 영원히 함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의 후계자 교육을 맡았던 현철해 전 국방성 총고문 사망 2주기를 맞아 묘소를 찾았다.

20일 북한 노동신문, 조선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현철해 사망 2주기인 19일 신미리애국렬사릉을 찾아 묘소에 꽃송이를 진정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애국렬사릉의 추모비 앞에서 조국청사에 수놓아진 렬사들의 고귀한 삶이 영원무궁 우리 국기의 빛나는 별처럼 가장 아름다운 빛을 뿌리기를 기원하시며 숭고한 경의를 드리시였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현철해를 "혁명적당의 무장력인 우리 군대의 정신적 기둥의 초석을 굳건히 다지고 정치사상 강군건설을 위해 바친 현철해 동지의 특출한 공적은 후세토록 불멸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한 3대 지도 체제에서 모두 기용된 현철해는 지난 2022년 5월19일 사망했다.

그는 노동당에서 정치국 위원, 중앙위 위원, 중앙군사위 위원 등을 맡은 군부의 핵심 인물로 2012년 차수, 2016년 북한군 내 최고 계급인 원수 칭호를 받았다. 김 위원장의 아버지 김정일이 군부를 장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김정은의 후계자 교육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철해 사망 당시 김 위원장은 코로나19가 극심한 상황에서도 장례를 국장으로 거행하기로 하고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김 위원장은 현철해의 빈소를 찾아 애도하고 발인식과 영결식에 참석한 데 이어 시신이 든 관을 직접 운구하며 극진히 예우했다. 사망 1주기 때도 강순남 국방상과 함께 묘소를 찾아 한 쪽 무릎을 꿇고 앉아 빨간색 꽃을 바치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