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좌석 흉기로 찌르며 기사 협박한 50대 취객 체포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1 06: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남부경찰서 전경.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기분 나쁜 일이 있었다며 술에 취해 택시 기사를 흉기로 위협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특수협박 등 혐의로 A 씨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20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7일 오후 8시 40분쯤 수원시 권선구 매탄동으로 향하는 택시 안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소지 중이던 흉기를 꺼내 택시 가림막과 좌석 등을 여러 차례 내리찍는 등 60대 택시 기사 B 씨를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놀란 B 씨는 곧바로 인근 지구대로 택시를 몰고 가 경찰에 신고했고 A 씨는 흉기를 지구대 화단에 버리고 달아나려다 바로 붙잡혔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기분 나쁜 일이 있어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이를 기각했다. 경찰은 불구속 상태에서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