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장애인에 年23만 원까지 버스비 지원한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1 07: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성남시청사 전경. 성남시청 제공



성남=박성훈 기자



경기 성남시가 이르면 오는 10월부터 장애인에게 연간 최대 23만 원의 버스요금을 지원한다.

시는 ‘장애인 자립생활 지원조례’에 이 같은 내용의 관련 조항을 신설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8월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마친 시는 장애인에게 분기별 최대 5만7500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업비 4억6300만 원은 다음 달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시내에 주민등록을 둔 장애인 3만5799명이다. 단 이미 버스요금 지원 혜택을 받고 있는 70세 이상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시는 대상자가 성남을 경유하는 시내·마을·광역버스를 이용하면 분기별 최대 지원금(5만7500원) 내에서 결제된 요금만큼 버스비를 지원한다.

지원을 받으려면 오는 10월 이후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성남시 장애인 선불형 교통카드’를 신청해야 한다. 시는 이 교통카드로 결제한 버스 이용 요금을 3개월 단위로 정산해 대상자 계좌로 지급한다.

시 관계자는 "정부 정책에 따라 그동안 장애인은 지하철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었지만, 시내버스나 마을버스 등은 유료로 이용해야 했다"면서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민선 8기 공약사업의 하나로 관련 조례에 버스요금 지원 조항을 신설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