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성환 “우원식 국회의장에 투표” 첫 공개…개딸에 맞불?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2 15: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당원권 확대에 동의…이번 경선도 다수 당원 요구와 다르지 않아"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당내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자신이 우원식 의원에 투표한 사실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제가 우원식 후보에게 투표한 이유’라는 제목의 글에서 "제가 30년 전부터 지켜본 우 후보는 단 한 번도 개인의 이익을 위해 국민과 당의 이익을 훼손해본 적이 없었다"며 투표 사실을 밝혔다. 무기명 투표로 진행됐던 당내 경선에서 우 의원이 의장 후보로 선출되자, 추미애 당선인을 지지했던 강성 당원을 중심으로 불만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우 의원 지지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힌 의원은 김 의원이 최초다.

강성 당원들은 "‘당심’(당원들의 의사)이 의장 후보 경선에 반영되지 않았다"며 이를 계기로 당원권 강화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김 의원은 "당원의 권리가 더 확대돼야 한다는 취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도 "이번 국회의장 선거 과정에서의 선택도 다수 당원의 요구와 근본적으로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친명(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우 의원과 같은 연세대 운동권 출신이다.

지난해 당내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저지 총괄대책위원회’가 꾸려졌을 당시, 우 의원이 상임위원장을 맡았고, 김 의원은 전략기획본부장을 지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