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전대 시기 결정되면 출마 고민…대진표 중요하지 않아”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2 16: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국민의힘 국회의원 당선인이 지난 4월 24일 서울 동작구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전대 룰 개정에 대해선 "민심 조금 반영하는 게 맞다"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나경원 당선인은 22일 "전당대회 시기가 결정되면 (당 대표) 출마를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나 당선인은 이날 SBS 라디오에 나와 이같이 밝히며 "당의 미래와 22대 국회에 대한 고민은 많지만, 내가 꼭 대표를 해야 하는 게 맞는지 고민하는 단계까지는 이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나 당선인은 이어 "대진표도 별로 중요하지 않다"며 "‘누가 당 대표를 하는 게 우리 당에 도움이 될까’ 같은 고민을 하고 있다. 내가 ‘정말 잘 할 수 있다’, ‘성과를 낼 수 있다’라는 확신이 들면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 대표 선출 방식 등 전당대회 룰 개정 문제에 대해선 "민심을 조금 집어넣을 것 같고, 그게 맞다"고 답했다.

현재 국민의힘 내에서는 ‘당원 투표 100%’로 대표를 선출하는 현행 방식을 바꿔, 국민 여론조사를 반영해야 한다는 요구가 분출되고 있다. 나 당선인은 정부의 ‘해외 직접구매(직구)’ 규제 혼선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선 추가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그는 지난 18일 "취지는 공감하지만, 졸속 시행으로 인한 부작용을 충분히 검토하지 않았다"고 섣부른 정부의 정책 발표를 비판한 바 있다.

이후 오세훈 서울시장이 "정부 정책 전체에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지적하는 것은 여당 중진으로서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며 나 당선인을 포함해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유승민 전 의원 등을 겨냥했고, 나 당선인을 제외한 3명 간에 설전이 벌어졌다. 한 전 위원장, 유 전 의원과 달리 나 당선인이 이번 사안에 침묵하는 이유는, 잠재적 당권 경쟁자로 분류되는 이들과 차별화를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