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도 탔다…난기류로 승객 사망한 비행기 처참한 내부[영상]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2 07:47
  • 업데이트 2024-05-22 09:43
프린트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엑스(X, 옛 트위터) 캡처



런던발 싱가포르행 싱가포르항공 여객기, 방콕 비상착륙
한국인 1명 포함 승객 211명 탑승
CNN 등 ‘난기류’ 가능성 제기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21일 난기류를 만나 비상착륙하는 사고로 최소 1명이 사망하고 71명이 다쳤다.

방콕포스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영국 런던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가던 싱가포르항공 SQ321편 여객기가 이날 오후 3시 45분 난기류를 만나 태국 방콕에 비상착륙 했다.

이 사고로 73세 영국인 승객 한 명이 사망하고 71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추정된다. 말레이시아, 영국, 뉴질랜드, 스페인, 미국, 아일랜드 국적 승객 총 6명은 중상을 입었다.

싱가포르항공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여객기가 운항 도중 심한 난기류를 만나 방콕에 비상착륙했다”고 설명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에서 싱가포르로 향하다 태국 방콕에 비상착륙한 싱가포르항공 SQ321 여객기. 로이터 연합뉴스



보잉 777-300ER 기종 여객기에는 승객 211명과 승무원 18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국적별로는 호주인이 56명으로 가장 많았고 영국(47), 싱가포르(41), 뉴질랜드(23), 말레이시아(16), 필리핀(5), 아일랜드(4), 미국(4), 인도(3), 인도네시아(2), 미얀마(2), 캐나다(2), 스페인(2), 독일(1), 아이슬란드(1), 이스라엘(1) , 한국(1) 등이다.

로이터통신은 고도 1만1300m에서 순항하던 여객기가 이륙 약 11시간 후 미얀마 인근 안다만해 상공에서 5분 만에 9400m까지 급하강한 후 방콕에 착륙했다고 항로 추적 웹사이트인 ‘플라이트 레이더24’를 인용해 보도했다.

28세 승객은 “갑자기 비행기가 기울면서 흔들렸고, 급격하게 하강하면서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은 좌석 위 수하물 칸에 머리를 부딪혔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방콕 수완나품공항에서는 구급차 10여대가 출동해 부상자를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싱가포르항공은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태국 당국과 협력해 의료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고 원인에 대해 싱가포르 항공은 “심각한 난기류를 만났다”고 설명했다. CNN은 위성자료 분석 결과 미얀마 상공에서 뇌우가 빠른 속도로 발달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때문에 비행기가 난기류를 만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