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계속 쬐면 식욕 늘지만 살은 빠져”…세계 최초 확인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5: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자외선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식욕은 늘지만 살은 빠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만과 대사질환을 고칠 수 있는 치료법 개발 가능성이 커져 주목된다.

23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피부과 정진호·이동훈 교수 연구팀은 만성적인 자외선 노출이 신경전달물질 노르에피네프린 발현을 촉진해 식욕 증가, 체중 감소 등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기전을 최초로 확인했다. 자외선은 에너지를 합성하고 분해하는 신체 대사 조절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정상식이 및 고지방식이를 생쥐에게 12주 동안 각각 먹이면서 주 3회 자외선에 지속적으로 노출시켰다. 그 결과 자외선 노출군은 피하지방에서 분비되는 ‘렙틴’(식욕억제 호르몬)의 발현이 줄었다. 동시에 식욕이 활성화 돼 같은 식이를 먹인 대조군보다 음식 섭취량이 늘었다.

식욕은 늘어난 반면 자외선 노출군의 체중은 대조군과 비교해 늘어나지 않았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상식이와 고지방식이를 각각 먹인 자외선 노출군과 대조군. 서울대병원 제공

자외선 노출군에서 백색지방의 ‘갈색화’가 일어나 음식 섭취량보다 에너지 소모량이 더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갈색화는 백색지방(에너지 축적)이 다른 종류의 분화된 세포로 전환돼 갈색지방(열 발생 및 에너지 소모)처럼 열 발생인자를 갖게 되는 현상이다. 음식으로 얻은 에너지가 피하지방에 쌓이기 전에 열로 바뀌어 연소하도록 유도할 수 있다.

연구팀이 추가로 분석한 결과 자외선 노출 시 식욕 증가와 에너지 소모를 촉진하는 매개물질은 위험하거나 스트레스 상황에서 분비돼 교감신경계에 작용하는 호르몬 ‘노르에피네프린’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연구를 통해 자외선 노출이 피부에서 노르에피네프린 발현을 촉진하여 식욕, 체중 등 대사활동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자외선은 비만 및 대사질환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피부과학 분야의 권위지 ‘피부연구학회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 최신호에 실렸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