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레저 선착장 인근서 부패 시신 발견…경찰 수사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06: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이미지. 연합뉴스



전북 익산의 한 수상레저 선착장 인근에서 부패한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5분쯤 "사람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선착장 옆 물 위에 떠 있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미 부패가 진행된 50대 여성의 시신을 뭍으로 옮겼다.

시신을 인계받은 경찰은 이 여성의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