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명 넘게 탈당하자 급히 유튜브 라방 켠 이재명 한 말은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5: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유튜브 라이브방송 캡처.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경선 결과에 반발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당원이 2만명을 넘자, 이재명 대표가 직접 ‘당원 달래기’에 나섰다.

이 대표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앞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켠 뒤 "현재 2만명 넘게 탈당했다. 기대가 컸기 때문에 실망이 컸던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당원 중심 대중 정당으로 확실히 변모시키자"고 밝혔다.

또 이 대표는 "이번에 탈당한 분 중엔 수십 년간 어렵게 민주 당원으로 활동해온 분들이 상당히 많다"며 "(이들은) ‘왜 우리 뜻을 존중하지 않냐?’ ‘왜 우리 뜻이 인정받지 못한 것이냐?’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합리적, 이성적 논쟁이라기보다 정서적 논쟁에 가깝다는 생각이 커지고 있다. 그 이유를 짐작건대 기대와 애정이 커져서 그런 것 아닌가 싶다"며 "결과를 나중에 보면 그 실망이 과도했다고 생각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잘못된 결정이 아니었고 충분히 할 수 있는 선택이자 판단이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은 우리 몫"이라며 "포기하면 끝이다. 포기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대신 혼을 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 대표는 "포기하면 옛날로 되돌아간다. 권력자, 기득권자 몇몇이 모여 ‘나눠 먹기’하고 국민, 나라를 위하기보다 사익을 도모하는 사람이 다시 당을 차지하게 될지도 모른다. 방치하지 말아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