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서 수상한 검은 가루 발견…20대 女승객 “가방에 모르는 봉투 있어”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23: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에서 소방대, 군 EOD가 신고를 받고 출동해 성분 미상의 흑색 가루를 조사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공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려던 승객의 가방에서 수상한 가루가 발견돼 관계 당국이 성분 정밀분석에 나섰다.

23일 인천국제공항공사와 군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3분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에서 20대 여성 승객 A 씨가 "가방에 이상한 가루가 들어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A 씨는 이날 해외로 출국하기 위해 경남 김해에서 공항 리무진을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체크인 카운터에 와서 가방 안을 봤더니 모르는 검은 봉투가 있었고, 그 안에 이상한 가루가 있었다"고 진술했다. 인천공항공사와 소방 당국 등이 확인한 결과 해당 가루는 65g가량이었고 신경작용제로 의심됐다.

육군 17사단 화생방대응팀이 현장에 출동해 성분을 분석한 결과, 일단 신경작용제는 아닌 것으로 드러냈다.

군의 한 관계자는 "화생방대응팀이 현장에서 신경작용제인지를 검사한 결과 음성이 나왔다"며 "인천공항 측이 관계 기관에 해당 가루에 대한 정밀 분석을 의뢰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